TOP
  1. 지속 가능한 환경
  2. [지속가능한 환경] ‘클린 뷰티’ 명성은 공장에서부터… 아로마티카, 친환경 개발·생산 박차

[지속가능한 환경] ‘클린 뷰티’ 명성은 공장에서부터… 아로마티카, 친환경 개발·생산 박차

  • 2021-03-22
  • HIT : 1404



지난 2004년 설립된 아로마티카는 올해로 18년째 건강하고 깨끗한 화장품들을 시장에 내놓고 있다. 2019년에는 경기도 오산시에 친환경 스마트 공장을 짓고 기존 성남 인프라를 옮겨왔으며, 제품 개발부터 생산까지 전 과정을 맡아 클린 뷰티 제품 출시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친환경' 트렌드로 주목을 받고 있는 아로마티카의 오산공장을 다녀왔다.




아로마티카 오산 스마트 공장 2층에 위치한 연구소의 모습





[스마트 공장 내에 위치한 연구소]

 

지난 12일 방문한 아로마티카의 오산 스마트 공장에는 원료 연구, 신제품 개발 및 품질 관리, 제품 테스트를 진행하는 연구소(아로마티카랩)도 함께 자리하고 있었다.

 

연구소는 아로마티카의 서울 신사동 본사에도 갖춰져 있으며, 본사에서는 제품 피드백과 소비자와의 접점이 많은 스킨케어나 조향, 오산 공장에는 헤어와 바디케어 제품 위주로 연구가 진행되고 있었다. 아로마티카랩은 오산과 본사를 합쳐 총 8명의 연구원들이 각 분야별로 연구를 담당하고 있다. 각 연구원들은 헤어 또는 바디 담당 식으로 연구 분야가 명확히 나눠져 있다.




아로마티카 에코 스마트팩토리에서 직접 만들어요.   




아로마티카랩 연구원들은 제품 기능성 및 함량 확인 시험, 원료 배합, 본사로 보낼 샘플 제작 등을 시행하고 있으며, 미생물 시험도 거쳐 제품에 미생물균이 생성되는지 확인 후에 이상이 없으면 출하하도록 한다.

 

때문에 오산 연구소의 가장 안쪽에는 이 시험을 위한 미생물실도 자리하고 있고, 테스트를 위한 두 개의 테이블, 인큐베이터 등이 배치돼 있다. 외부인은 아무도 들어갈 수 없도록 통제되고 있다.

 

이곳에서 만난 아로마티카랩 소속 13년차 연구원 박지연씨는 "제품이 탄생되기 전까지 최소 7~8번의 시행착오(품평)를 거듭한다"면서 "그 과정에서 본사와 샘플링을 주고 받으며 피드백을 통해 긴밀하게 소통한다"고 밝혔다.




아로마티카 오산 스마트 공장의 원료혼합설비  





[원료 수입부터 관리, 제품 생산까지 원스톱]


아로마티카는 현재 오산 공장에서 치약, 새니타이저 겔 등 의약외품을 제외한 대부분의 제품(90% 이상)을 자체 생산하고 있다. 이로 인해 로즈힙, 오레가노, 레몬 밤 등 유기농 원료들을 수입해 적정 컨디션 아래 직접 관리하는 보관소를 따로 갖추고 있었다. 유기농 원료 중 재사용이 가능한 것들은 다시 한번 쓰일 수 있게 건조시키는 등 고온 또는 저온의 보관소도 갖춰져 있다.

 

또 아로마티카는 원료 추출과 혼합, 반죽을 위한 설비들을 친환경 화장품 제조에 맞게 개조해 사용하고 있다. 제조 내용물 보관실은 따로 설계하지 않아, 제품의 내용물을 완성하면 보관을 거치지 않고 바로 용기에 주입하도록 하고 있다. 완제품들은 모두 3일에서 5일의 미생물 발현 여부 관찰 시기를 거쳐 출하되도록 한다. 아로마티카 오산 공장에는 보존제가 들어가지 않은 제품들이 적절한 시기에 출하될 수 있도록 물류 창고 면적이 490.64㎡, 총 적재 중량 454.32t으로 넉넉히 마련돼 있었다.







한편, 원료부터 벌크까지 완제품을 보존하는 공간도 있어, 제품에 문제가 발생하면 부착된 바코드 기록을 통해 공정 과정을 역추적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됐다.



 

친환경 종이박스 및 테이프로 과정을 간소화, 적은 인력으로 포장 중인 아로마티카 제품



 

[친환경 패키징으로 출하되는 제품들]

 

아로마티카의 포장실은 매우 단순한 구조를 갖고 있었다. 제품을 단상자에 넣고, 개수에 맞춰 박스에 넣으면 포장이 완성된다. 제품 포장 박스와 테이프는 종이 자재로 이뤄져 있으며, 포장재는 전부 친환경 전문 업체에서 들여온다. 종이 테이프는 시중의 일반 테이프와 달라서 물을 뿌린 뒤 열을 가하면 접착되는 환경 친화적 방식이다.


 




일부 뷰티 브랜드가 기획 패키지를 내놓으면서 여러 개의 플라스틱 용기 및 박스, 화학성분 접착제로 패키징을 거치는 것과 비교하면 작업 절차가 간단했다. 아로마티카는 포장에서 과대포장을 최대한 줄이고, 마감재까지도 생분해가 쉬운 소재를 사용해 지속가능성, 고객들의 가치 소비를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출처 : 메트로신문 

작성 : 원은미 기자 




댓글 수정

비밀번호

내용

/ byte

EDIT CLOS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평점 :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